KBS [제보자들], 빛과 진리 교회 인분사건 방영

인분먹었다는 진술만 있고 증거 없어

가 -가 +

편집인
기사입력 2020-05-21 [04:09]

▲     ©편집인

 

2020. 5. 20. KBS는 '제보자들'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빛과 진리 교회 사건을 방영했다. 이 프로그램은 세모자 성폭행사건처럼 교회내에서 논란이 되었고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결국 세모자 성폭행사건은 허위로 끝났고 사기극 인터뷰를 했던 여인은 구속되고 말았다.

 

당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세 모자의 진술만이 성폭행의 근거라고 했다. 결국 증거없는 주장이나 진술은 허위로 끝나고 말았다.

 

 

인분먹었다는 진술만 있고 증거 없어

 

이번 사건도 마찬가지이다. 논란은 불러 일으켰는데 인분을 먹었다는 진술만 있고 증거가 없다. 고소자는 인분을 먹었다는 증거를 내놓지 못했다.

 

  © 편집인


지금까지는 교회가 강제로 인분을 먹인 것처럼 뉴스화 했는데 인분 먹은 사진하나 없었다. 

 

공중파 뉴스는 누가 보아도 제보자들의 입장만 듣고 교회가 인분과 채짹질 강요를 하고 목사를 교주나 이단으로 몰고있다. 제보자들의 주장만이 증거가 되어 교회측은 모든 것을 강제로 한 것처럼 몰고 가고 있다.  

  

 
뉴스공장의 김어준도 교회측이 강요로 해서 비인간적인 훈련을 강요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부분이 증거나 사실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권지현 기자의 말만 의지하고 있다. 그러나 김어준은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윤미향 사건은 프레임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상황에 따라서 어떤 사건은 주장이 증거이고, 다른 사건은 사실이 나와도 프레임이라는 상황이라고 몰고 있다.  
 

이번 제보자에서 교회측은 그런 훈련프로그램도 없고 모든 것은 리더하에 자발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했다. 다음의 훈련계획일정은 교회측이니 리더자가 강요하지 않고 피훈련당사자들이 쓴 것으로 귀책사유는 당사자에게 있다.

 

지식의 난에는 "개인에 따라(직장, 학생)자신의 전공과목 책읽고 일정시간을 공부한다"고 되어있다. 개인이 모든 일정을 쓴 것이다. 그럴경우 대부분의 언론은 교회가 강요했다고 허위사실을 보도한 것이다. 교회는 언론중재위를 통하여 정정보도를 할 것이라고 하였다.      

 

  © 편집인

 

  © 편집인

 

대부분의 2000-3000여명 되는 신도들은 흔들리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자신들이 교회로 부터 인분을 먹는 훈련을 한 적이 없고 자신들도 이렇게 비상식적인 훈련계획일정을 쓴 적이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그들은 같이 매도당하는 것에 대해서 속상해 하고 있다.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그래서 그들은 교회측이 이러한 훈련을 시켰다고 판단하지 않고 있다. 

 

  © 편집인

 

교회측의 입장은 모든훈련 프로그램은 교회나 리더가 강요하는 것이 아니고 자발적으로 훈련프로그램을 써서 낸다는 것이다. 자발적인데 언론이 강요적이라고 몰고 있다고 했다.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이번 사건에 대해서도 한 제보자에 의해 모든 신도들이 마치 그루밍당한 것처럼 보이고 인분을 먹는 것처럼 보여진다는 것이다. 남은 교인들은 그루뭉 당한 적도 없고 그런사실이 없다는 것이다.

 

  © 편집인

 

뇌출혈 사건

 

뇌출혈사건에 대해서도 같이 성경공부를 하다가 쓰러진 사건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 편집인


당시는 강압적이고 굉장히 무리한 상황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 편집인


그렇다면 인분을 먹었다면 자신이 인분을 먹겠다고 훈련계획서를 작성한 것이다. 그런데다가 세모자성폭행 사건처럼 인분을 먹었다는 증거가 없고 진술만 있을 뿐이다.

 

이번 사건도 진술이 바로 증거가 된 사건이다. 언론은 당사자들의 진술만 갖고서 마치 사실인 것처럼 몰고 가고 있다.

 

김명진 목사의 입장

 

  © 편집인

  © 편집인

 

김목사도 훈련을 받는 사람이 인분을 먹겠다고 훈련일정을 계획했다면 그런 훈련을 하지 말라고 사전에 차단을 했어야 했다는 것이다.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김목사는 결국 언론에 나간 만큼 진실과 실체는 검찰이나 경찰에서 밝혀줄 것이라고 했다.

 

  © 편집인

 

  © 편집인

 

  © 편집인

 

다수의 교인들: "교회를 만나서 행복한 삶을 살게 되었다."

 

이번에 제보자 24명은 수년에 걸쳐서 교회의프로그램이 자신들에게 비합리적이라 판단해서 교회가 맞지 않는다고 해서 교회를 떠난 사람들이다. 

 

남은 수천명의 사람들은 교회가 이런 일을 한 적이 없다고 판단하고 "교회를 만나서 행복한 삶을 살게되었고, 교회를 통해서 웃게 되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평화나무 기사는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 편집인

 

남은 다수의 신도들은 오히려 진실을 밝혀 달라고 했다. "빛과 진리를 지켜주세요", "청년들을 도와주신 목사님은 결백합니다"고 했다.

 

  © 편집인

 

"진실은 승리한다"고 하면서 일부 사람들의 주장일 뿐 이라고 했다.

 

  © 편집인

 

평화나무 대표 김용민도 윤리적인 면에 있어서는 자유롭지 않다.

 

 


결론과 법적인 평가

 

다수의 수천명의 신도들, 교회는 그러한 훈련을 한 적이 없었다.  

 

빛과 진리교회 사건은 일부 제보자의 주장이 세모자성폭행사건처럼 진술이나 주장이 바로 증거가 된 사건이다. 법에서 의견표현과 사실관계는 철두철미 분리하고있다.

 

소수 교회를 탈퇴한 일부 교인들의 주장만 갖고서 다수 남아있는 수 천명 교인들의 입장은 듣지 않고 허위 사실에 의하여 교회가 훈련을 강요한 것처럼 몰아간 것이다.

 

주장만 갖고서 사실관계를 앞서간 것이다. 다수의 수천명의 신도들은 교회는 그러한 사실을 강요한 적이 없고 건전한 교회라는 것이다.

 

김명진 목사는 서민처럼 늘 청년들과 운동을 하는데 소일하였다. 권위적이지 않고 서민적이었다. 청년들은 교회를 오면 인분을 먹는 것이 아니라 건전하게 운동을 하는데 익숙했다.  

 

 
헌금이 없는 청년들은 헌물을 내도록 하기도 했다.
 
헌금시간에는 단지 현금으로만 헌금하는 것이 아니라 현물도 받아서 신도들과 같이 나누고 있다. 신도들은 화장품, 문구류, 목걸이도 바쳐서 필요한 형제자매들이 나눌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야말로 공동체 생활이다.
 
▲     © 황규학

 
김목사는 현대로 접어들면서 공동체가 해체되고 무너지지만 자신의 교회에서는 신앙과 나눔을 통한 초대교회의 공동체생할이 구현되고 있고, 신도들은 서로 얼굴, 성, 이름, 출신이 다르지만 형제자매처럼 지내고 있다고 했다.
 

교회가 리더훈련과정에서 인분을 강요하고 채짹질을 강요하고 뜨거운 사우나 견디기를 강요하였다면 교회가 처벌을 받아야 하지만 만일 리더십 훈련과정에서 피훈련인이 자발적으로 훈련계획과정을 써서 내고 이를 실천하려고 하였다면 이에 대한 귀책사유는 교회가 아니라 본인들에게 있다. 

 

교회가 시킨 것이 아니라 본인들이 제출한 자발적 계획하에 스스로 행위를 한 것이다. 물론 교회는 그러한 훈련계획도 차단했어야 했다. 이는 리더자들의 미숙함에 있는 것이다.

 

진술이 증거가 되어서는 안된다

 

그러므로 본인들도 인분을 먹었다는 진술만 말하지 말고 사진이나 동영상이 있다면 이에 대한 입증을 해야 한다. 진술만 주장하다보면 세모자성폭행사건처럼 진술이 증거가 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명진목사의 말대로 피훈련인들의 비상식적인 계획이 있었다면 리더가 이를 차단했어야 했다.

 

다행히도 교회는 그러한 훈련과정 프로그램을 강요한 적도 없고, 인분을 먹었다는 진술이외에 증거가 없고, 다수의 신도들은 그러한 사실이 없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강요적인 합숙훈련에 대해서 교인들은 뜻이 맞는 사람들끼리 삶을 나누기 위해서 함께 살 뿐이라고 했고, 뇌출혈사건에 대해서도 성경공부나 대화도중에 발생한 일이고 바로 한의사를 통하여 조치를 취했다고 했다.  

 

결국 경찰에서 시시비비를 가릴 일이지만 일부 언론들이 제보자의 주장만 듣고 침소봉대한 느낌을 받는다. 교회측은 이미 김명진목사 개인의 이름으로 된 부동산은 모두 법인이나 교회측으로 명의를 변겅하였다고 했다. 현재 2,000-3,000여명 되는 신도들은 거의 요동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회는 선동적 진술이 아닌 실체적 진실 밝혀야

 

이제 교회는 언론의 증거가 빈약한 선동적 진술보다 사실에 근거한 실체적 진실을 구현하는데 앞장서야 할 것이다. 교단헌법 정치편 2조에 나타난 교회의 자유에 따라 소수 교회탈퇴자의 진술도 중요하지만 다수 교인들의 교회 선택의 자유도 중시해야 할 때이다.

 

교회측은 제보자 사건으로 인해 교계 기자들만이라도 기자회견을 할 필요가 있다.       

              
  
KBS 제보자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출처 KBS, 제보자들

 

 

http://www.kidogkongbo.com/2243

  © 편집인



 

 

 

 

 

   

  

편집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기독공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