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신대원우회와 직원평의회의 입장

운동이 탄력을 받으려면 주장에 대한 팩트 필요

가 -가 +

편집인
기사입력 2020-09-24 [15:05]

▲     ©편집인

 

장신대원우회와 직원 평의회에서 총장이 부결된 것에 대해서 입장을 발표했다. 장신대 원우회는 공평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직원평의회에서는 관행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장신대 원우회는 연금재단 사무국장은 박수로 받고, 장신대총장은 투표로 하는 것에 대한 인준형평성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고, 직원 평의회는 총장인준은 박수로 받는 것이 관행인데 왜 관행을 깨고 투표를 했는지에 대한 문제제기를 했다.  

 

원우회는 학생모의 투표에서 임총장은 80%의 지지를 받았고, 이사회에서 적법하게 선출되었는데 왜 거부를 하느냐이다.   

 

▲     ©편집인

 

 

  © 편집인

 

법적 평가와 결론

 

장신대 정관 39조는 총장은 이사회의 의결을 거쳐서 총회의 인준을 얻어 이사장이 임면하도록 되어 있다. 총회의 인준없이는 이사장이 임명할 수 없다. 

 

39(임면) 이 법인이 설치·경영하는 학교의 장은 이사회의 의결을 거쳐 총회의 인준을 얻어 이사장이 임면하되 그 임기는 4년으로 하며 1회에 한하여 중임할 수 있다.

 

그러므로 학생들이 사전에 모의투표를 하는 것은 학생들의 권리이고,  차기총장을 의결하는 것은 이사회의 권리이고,   총장을 인준하는 것은 총회의 권리이다.  

 

총회는 이사회의 의결에 대해서 권리를 행사했을 뿐이다. 총회가 절차를 위배했거나 잘못한 것은 하나도 없다.

 

연금재단사무국장 임명과 비교할 때 형평성에 벗어나는지에 대해, 박수로 받자고 하는 의견이 나왔을 때 누군가가 "법이요" 하면 총회장은 인선에 대해서 투표를 해야 한다.

 

그러나 아무도 투표를 하자고 주장하는 총대가 없었기때문에 총회장연금재단 사무국장건에 대해 총회장은 박수로 받는 것에 동의를 하고 재청을 물어 인준을 하였던 것이다. 

 

임성빈총장건에 대해서 한 총대가 박수로 받자고 의견을 내세우자, 다른 총대는 무기명 비밀투표를 하자고 제안해 총회장은 박수로 받을 수 없음을 알고, 무기명 비밀투표로 하기로 한 것이다. 그러므로 형평성에 벗어난 것이 없고 법대로 처리한 것이다.  

 

직원평의회의 주장 역시 과거 총장인준건에 대해서 관행으로 박수로 인준한 것이 사실이지만 그러나 한 총대라도 법을 주장하면 무기명 비밀투표를  해야 하기 때문에 직원평의회의 주장은 일리가 없다.

 

따라서 이번 총장부결사건은 어떤 외압도 없었고 투표를 하자고 주장하는 총대가 있었기 때문에 장신대 정관과 총회규칙대로 인선은 무기명 비밀투표를 하여 총장을 부결했던 것이다. 그러므로 법적 하자가 없었다.

.

또한 호남신대, 한일 장신대 총장도 무기명 비밀투표를 하여 인준을 하였기 때문에 형평성에 있어서도 하자가 없다.

 

불행하게도 직영신학교 학생들은  총대가 아니기 때문에 총장에 대해서 모의 투표만 할 수 있는 권리만 보장되었던 것이다.  

 

이와같이 장신대 총장인준에 대한 것은 전국적으로 투명하고 공평하게 모든 사람들이 온라인을 통하여 지켜보는 가운데 절차에 있어서 하자가 없었는데 외압과 교단정치가 있었다고 주장한다면 이에 대한 입증을 해야한다. 그래야만 많은 학생들의 지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현재로서 1,300여명의 유권자를 뒤흔들 만한 어떤 외압에 대한 팩트를 찾기란 어려운 상태이다.

 

결론적으로 장신대 원우회와 직원평의회가 앞으로 총장부결반대운동에 탄력을 얻으려면 외압이 있었다는 구체적인 팩트를 제시해야 한다.

 

주장과 진술만 갖고서 탄력을 받기란 어려운 상태이다.  주장과 팩트가 있어야 설득력을 얻을 수 있다.

 

 

 

편집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기독공보. All rights reserved.